닫음 by 아빠늑대

며칠 곰곰히 생각해 보니 굳이 놔 둘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닫습니다. 십수년을 써 왔으면 충분히 뽕을 뽑을만치 썼다고도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덧글용으로 아이디는 살려 둘 것입니다, 아직 만나고 있는 분들이 많은데 뜬금없이 사라질 이유는 없습니다. 

가끔씩 하는 잡담은 트위터에다 적을 것이고 (트윗) , 
정말 드물게 역사 포스팅을 하게 되는 경우는 (브런치)를 통할 것입니다. 

그간 정말 고마웠고 즐거웠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