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304 마우스 by 아빠늑대

이것 이전에는 G102 유선 마우스를 사용했습니다. 다양한 마우스들을 사용해 봤고, 어떤것은 좋고, 어떤것은 첫 대면부터 실망스럽기도 했습니다만 102로는 꽤 오래 사용했습니다, 그만큼 마음에 든 것이겠지요. 하지만 한가지 마우스를 사용하게 되면 그 어떤 마우스건 손이나 손목이 아파옵니다. 그래서 102와 함께, MS의 손목 보호용 마우스를 번갈아가며 사용했지요.

사실 무선 마우스는 선의 걸리적 거림이 없는 대신 건전지 무게 때문에 유선보다 일찍 손에 피로감이 옵니다. 그래서 무선의 편리함을 알면서도 무선을 선택하는데 걸림돌이 되었었죠. 성능은 크게 상관이 없었습니다, 예전처럼 포인터가 마우스의 속도를 못 따라갈 정도의 초기형만 아니라면 게임을 많이 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마이너스 요소는 아니었거든요.

그런데 이 G304는 무게가 80g 정도라는데 확실히 가볍습니다. 102을 쓰고 있기에, 다른 모든 외형적 요소들이 거의 똑같은지라 비교하기 쉬웠습니다. 물론 유선 102가 조금 더 가볍습니다만 304가 차이를 극명하게 느낄 정도의 무게감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게이밍 마우스로 나온지라 마치 유선마우스처럼 움직여 줍니다. 게임을 많이 하시는 분들은 다르게 느끼실지 모르겠지만 일반 사용에 있어서도 예전에는 분명 구분이 되었거든요, 하지만 이건 그런게 없네요.

하지만 역시 5만원이 넘는 가격은 걸리적거리네요. 솔직히 이런 좋은 느낌이 가격에 대한 보상심리가 아닐까 싶은 마음도 듭니다. 요즘에야 워낙 고가의 마우스들이 많아서 고가만 돌아다니면 별 것 아닐 수 있겠지만 만원대의 102를 쓰다가 외형적으로 똑같은데 선만없는 304를 쓰면 뭔가 죄책감 비슷한 것도 느껴집니다. "내가 이거 너무 낭비한거 아닌가?" 라고 말이죠. 키보드때는 그런게 덜한데 마우스는 그런 감정이 드는건 역시 키보드 보다 마우스를 조금 아래로 보고 있는게 아닐까도 싶습니다, 사실 그렇지도 않은데 말이지요.

여튼간에 다른 이야기가 없습니다. 외형은 102와 똑같고(광 나오는 부분의 디자인이 조금 다름), 클릭감도 똑같고, 사이드 버튼도 똑같고... 아! 조금 다르기는 합니다 사이드 버튼이 102보다 조금 가벼워요. 다른 부분은 다 똑같습니다. 어떤 분들은 달그락 거림 소리나 좌우 클릭감이 다르다고 하시는데 그건 초기 불량으로 생각됩니다 제것은 그런게 없어요. 개봉했는데 바로 그렇다면 바꿔야 할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로지텍 게이밍 소프트웨어가 안깔려서 버튼 셋팅을 위해 PC방을 찾아야 했습니다. 로지텍에 문의하고 받은 해결책은 통하지 않았어요. OTL


덧글

  • 자유로운 2018/10/10 18:20 #

    마지막이 치명적이었군요. ㅠ.ㅠ
  • 아빠늑대 2018/10/12 12:32 #

    뭐, 기기에 문제가 있는건 아니었으니까요 뭐...
  • 기롯 2018/10/10 19:59 #

    게이밍 세팅을...못해서 피씨방이라니...
  • 아빠늑대 2018/10/12 12:32 #

    잘 쓰고 있는 컴인데 왜 설치가 안됬는지 모르겠어요, 에러메시지도 없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