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헬로TV RED by 아빠늑대

보통 이런거 하면 신청하면 리워드가 꽤 있습디다만 이제는 그런거 챙기는 것도 귀찮습니다. 그래서 그냥 대표번호로 전화걸어 신청했죠. 이전에 헬로TV 베이직을 쓰고 있었기에 2200원이 추가된 것으로 RED 셋톱박스를 쓸 수 있었습니다. 이 셋톱박스로 바꾸고 나니 셋톱박스의 영향인지 아니면 돈을 더 내기 때문인지 몇몇 고화질 채널이 더 추가된 듯 하더군요.

하지만 제가 이걸 바꾸려고 마음먹은 이유는 '넷플릭스' 때문입니다. 초기 넷플릭스는 한국에서 IP우회라도 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컨덴츠를 보기 힘들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많이 나아졌다고 해서, 그리고 첫 달 무료니까 그거 겸사하고, 또 몇몇 유명하게 알려진 넷플릭스 전용 다큐나 드라마를 보기 위함이었습니다. 폰은 너무 작아요.

일단 셋톱박스를 바꾸면서 유튜브를 볼 수 있다고 하는데 실상 '거의 불가능' 합니다. 느려도 너무 느립니다. 물론 광랜을 이용한 RED 셋톱박스라면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동축케이블을 쓰는 일반 가정집 셋톱이라면 케이블 속도로 유튜브를 본다는 것은 자신의 인내심을 어디까지 테스트할 수 있을까 하는 좋은 시험대가 될껍니다. 심지어 불안정하기 까지...

그래서 넷플릭스도 그런거 아닌가 걱정했는데 ROME 다큐 한 편 보고나니 그런 걱정이 사라지네요. 물론 주변에 시청률이 높은 시간대 등을 고려해야 할 필요도 있겠습니다만 일단 인터넷 속도가 그렇게 빠르지 않은 미국에서도 시청 가능한 회선처리라고 하니 믿어봐야죠. 그리고 TV가 FHD라 UHD 풀로 쏴준다 한들 그다지 의미가 크지는 않으니 뭐...

이제 케이블 방송비 13200원하고, 넷플릭스비 14000원 하고가 출금되겠네요. 문화생활 비용으로 이정도는 출금할 수 있겠다 싶기는 한데 사용 빈도를 보고 해지할지 어떨지 결정해야 겠습니다. 애초에 TV를 많이 보는게 아니라서 케이블 방송도 좀 아까운 입장이었거든요. 그런 상황에서 오히려 돈을 더 주고 RED 셋톱박스를 설치했으니 낭비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자꾸 드네요.

그리고 넷플릭스는 혹시 주변에 보겠다는 사람이 있으면 나눠서 봐야겠습니다. 어차피 TV로 볼꺼고 모바일이나 PC로는 빈도수가 높지 않을 것 같으니 말이지요. 4개 동시 가능이라고 했으니 4명을 다 못 채우더라도 2명만 해도 부담이 꽤 덜어질 것 같습니다.

참! RED의 예약 녹화는 1T 짜리 외장하드를 붙여놓은 것이더군요. 혹시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외장하드를 붙여도 될까? 라고 물어봤는데 안된다네요. 근데... 타임머신 기능으로 이전 화면을 볼 일이 있을까 모르겠네요. 스포츠 실황 중계를 보는 사람이 아니라면야...


PS: 아! 여러 사람과 공유하기 힘들겠군요.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메일주소 그대로 쓴지라... 그거 알면 제 메일이 그대로 공개되는 것이니...

콩국수 (경주 원조콩국집) by 아빠늑대

사실 콩국수는 국수류 음식 중에서도 가장 간편한 조리 방법의 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콩국만 잘 말아줘도 면은 상대적으로 중요하게 생각되지 않거든요. 때문에 콩국수에 수타면이 들어가건, 쫄면이 들어가건, 밀면이 들어가건, 소면이 들어가건 크기 상관하지 않는 편입니다.

때문에 콩국수는 어지간한 분식점이라면 여름때 메뉴로 흔하게 나오기도 하죠. 집에서 해 먹기 간편하게 각종 재료들이 슈퍼에 나오기도 하고 말이죠. 어지간히 미식가가 아니라면 그렇게 먹어도 괜찮습니다. 그런데 가끔씩 '콩국수'를 전문으로 하는 집들이 나타납니다. 경주에도 그런 집이 하나 있어요.

[경주 원조콩국] 이라는 곳입니다. 엄밀히 말하면 콩국수 전문이 아니라 콩국물 전문이에요. 메뉴판에 보다시피 첫번째로 나오는건 국수가 아니라 콩국물에 이것저것 말아진 것입니다. 아! 사진을 잘못 찍었어요, 옆에 흐리게 나온 메뉴가 콩국 메뉴입니다. 사진 못 찍는 사람이니 이해 바래요.

여튼간에 콩국을 주력으로 하는 곳이다보니 콩물이 다릅니다. 솔직히 맛은 콩물맛 아니겠어요? 사람에 따라서는 공장에서 나온 콩국을 더 좋아할지도 모릅니다. 나쁘다는게 아니라 거기는 콩가루 이외에 맛을 내는 것들도 들어가 있으니까요. 그냥 콩국은 잘못하면 비립니다.

지금까지 다양한 콩국수를 맛본 입장에서 콩국수를 먹고 나면 마지막에는 콩가루가 남습니다. 그런데 그 콩가루가 '가루 덩어리'인 곳들도 있습니다. 그만만 해도 괜찮습니다. 그런데 이 집의 콩국은 정말 부드럽고 곱게 갈렸습니다. 바닥에 콩가루가 남은 것을 보면 (여담이지만 공장에서 나온 콩국물은 가루가 없습니다. 그건 그냥 설탕 뺀 두유죠) 알 수 있는데 정말 부드럽고 곱습니다.

때문에 콩국물이 마치 스프를 먹는 느낌입니다, 멀건 국이 아니라 소뼈를 고아낸 느낌? 진득한 느낌? 뭐라 설명해야 탁 와닿을지 모르겠네요. 덕분에 지금까지 몇 회를 방문하면서 면은 빨리 먹고, 국물을 천천히 음미하고 싶은 느낌이 든 곳은 이곳이 처음입니다. 콩국수를 좋아한다면 경험해 볼만한 곳이 아닐까 싶어요.

위치는 경주 황남동의 천마총 옆 도로에 있는 식당 중 하나입니다. 처음에 이 집을 찾을 때 못보고 넘어갔어요, 코너에 있는데다 가게가 다른 가게들 보다 조금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서 운전중에는 스치고 지나가기 쉽더군요. 차라리 천마총 옆 스타벅스 인근에 있으니 찾으라는게 더 쉽지 싶습니다. 코너에 붙어 있어요.


PS: 면을 너무 좋아하고, 또 까탈스럽지 않은지라 이곳저곳 면집이라면 들어가서 먹고 나오는 편입니다. 제 살의 80%는 면일지도 몰라요. 그래서 가끔씩 면류 포스팅을 해볼까 싶습니다. 취향으로.

PS2: 아참! 일요일 쉬니까 허탕치지 않도록~


허허, 참 by 아빠늑대

항상 싫은 것 중에 하나는 같은 사안을 두고, 정권에 따라 말을 달리하는 것 입니다. 예를들어 명절날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를 두고, 무슨 정권때는 "XX가 크게 쏜다" 라고 하더니, 다른 정권때는 "혈세 퍼부어 공짜 도로?" 이라는 식 말입니다.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것도 마찬가지. 이미 이전 정권에서 기업들이 돈 좀 풀라고 초이노믹스니 근혜노믹스니 하는 걸 "실패해도 의미는 있다" 라고 하더니만 아직 1년도 안지난 유사 정책에는 마치 김정은이가 펼치는 남한 몰락의 경제 사업으로 말하는 것 같습디다. 반대로 초이노믹스는 그토록 열과 성을 다해서 까고, 각종 비웃음이 난무하는 덧글들을 놔두고 구경하더니만 소득주도성장에는 보듬다 못해 까는 놈은 개새끼로 만들어 버립디다. 세상에... 반응만 두고보면 두 정책은 서로 다른 기조로 완전히 반대되는 것인 줄 착각하겠더이다.

어쨌거나 저쨌거나 아~주 오래전 부터 It's the economy, stupid 는 중요한 것이었습니다. 미국 이야기라서 정신구조는 우리와는 거리가 멀다고요? 그럼 王者以民爲天 而民以食爲天(왕자이민위천 이민이식위천)는 어떻습니까? 유교 5대 경전인 서경에 나온말로 "왕은 백성을 하늘로 삼고, 백성은 밥을 하늘로 삼는다" 라는 말입니다. 수천년 전에도 이미 "중요한건 경제야!!" 라고 하고 있습지요. 네~녜~

녀석 매너 좋은데? by 아빠늑대


저러는데 판을 안 엎네...


PS: 크기 조절법을 모르겠음...;;


계륵 by 아빠늑대

M50에 어뎁터를 연결해 가지고 있는 렌즈를 사용할 수 있는 범위는 10~50mm 까지. 가지고 있는 렌즈의 밝기는 f1.4까지도 있는데 아무래도 어뎁터를 쓰면 미러리스에 어울리지 않는 꽤 장대한(?) 부피가 되기에 EF-M 22mm에 눈독이 갑니다. 하지만 스스로도 이렇게까지 돈지랄을 할 필요가 있는가 싶네요. 하지만 알면서도 자꾸 눈이 갑니다. 차라리 50mm 이후의 줌렌즈를 탐해 볼까 싶어도 가격이 가격인지라 스스로 꼬리를 내리게 되는군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